청소년/아동

자폐증 원인과 진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교수 (121.♡.164.51) 작성일14-08-17 22:23 조회3,436회 댓글0건

본문

세상과 단절한 채 지내는 자폐아. 그들은 인생을 ‘섬’처럼 떨어져 살아가고, 자신만의 ‘터널’을 고집한다. 그래서 자폐증은 질병이 아니라 타인과 관계를 쌓고 의사소통을 하는 능력에 결함이 생긴 ‘자폐 증후군’으로도 표현된다.

자폐아가 성인이 됐을 때 말하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능력은 조기 특수교육 여부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난다. 현재 효과가 있는 것으로 검증된 특수교육은 언어치료, 작업치료, 놀이치료, 미술치료, 음악치료 등.
한 병원 정신과 교수는 “자폐 증상은 나이가 들수록 계속 악화되므로 적어도 만 3세 이전에 자폐증을 발견해 특수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폐아가 공격적인 행동을 하거나 자해행위를 하는 등 행동 조절이 잘 안되거나, 특정한 것에 집착하거나, 반복적으로 강박적인 행동을 하는 경우엔 약물치료도 받아야 한다.

현재 자폐아 치료에 사용되는 약은 우울증, 강박증 등의 치료를 위해 개발된 것들. ‘프로작’ ‘졸로프트’ ‘리스페리돈’ ‘리탈린’ 등의 약물이 많이 처방된다. 또한 한 소아정신과의사은 “정신과 약물에 편견을 갖고 있는 자폐아 부모나 일부 특수교사들이 약물 사용을 가로막는 경우가 많다”며 “자폐 증상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같은 학급에 있는 다른 자폐아의 교육도 방해하므로 문제 행동이 나타나면 반드시 약물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완치는 거의 불가능하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과 홍성도 교수는 “많은 부모가 ‘자폐아동은 지능이 높고, 특정 분야에서 놀랄 만한 능력을 갖고 있다’고 믿고 싶어 하지만 대부분 지능이 매우 낮으며, 성인이 돼 자립된 생활을 하는 경우도 1~2% 미만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폐증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으나 뇌의 구조에 문제가 있다는 ‘신경해부학적 가설’이 유력한 상태다. 홍성도 교수는 “뇌 부검 결과 20~25%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됐다는 보고가 있으며, 대뇌 피질에 이상이 있다는 보고, 간뇌와 소뇌가 정상보다 작다는 보고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 출산시 엄마의 나이, 약물 복용 여부, 조산, 임신 중 출혈 등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자폐 아동이 늘고 있다. 국내에 보건당국의 공식통계는 없지만, 소아청소년 신경정신과 전문의들은 최근 수년간 병원을 찾는 자폐 아동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자폐증 전문을 표방하는 의원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고, 인터넷상에는 자폐아 부모들의 모임도 활성화되고 있다.

자폐아는 통상 1만명당 5~30명 태어나며, 국내 자폐 아동은 5만여명으로 추산된다.

자폐 아동이 늘어난 이유는 크게 두 가지. 대부분 자녀 수가 1~2명이어서 아이의 발달 상태에 대한 부모의 세밀한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발견 자체가 빨라졌다는 것이다.

신석호 신경정신과 신 원장은 “과거에는 만4세가 넘어서 자폐아로 진단받는 아이가 환자의 절반을 넘었지만, 지금은 대개 2~3세에 조기 발견되는 아동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제는 유아기에 TV·비디오·컴퓨터게임 등에 과다하게 노출되면서 친구 등과 어울리지 못하는 ‘사회성 결함’ 형태의 자폐증이 늘고 있다는 데 있다.

서울대병원 신경정신과 김붕년 교수는 “맞벌이 부부·핵가족 문화 등과 맞물려 유아기에 그런 환경에 방치되는 아동들이 많아졌다”며 “그것이 자폐증 발생의 원인은 아니지만 잠재적으로 자폐 요인을 갖고 태어난 아이에게 증상을 촉발하는 요소가 된다”고 말했다.

자폐 아동은 늘고 있지만, 이들을 제대로 치료하고 교육할 기관은 턱없이 부족하다.

교회·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운영하는 복지관 프로그램에 들어가려면 최소 6개월에서 길게는 2년을 기다려야 할 정도로 대기자가 줄서 있다. 사설 특수교육시설은 한 달 비용이 족히 100만원이 넘어, 일부 계층에만 국한된 일이다.

자폐증은 언어발달치료·인지능력 향상·사회성 증진 치료 등을 통합적으로 꾸준히 받아야 호전된다. 따라서 나이에 맞는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연계돼야 한다. 2~3세에 조기진단한후, 엄마와의 ‘애착 증진 프로그램’→유아기의 ‘사회성 증진 프로그램’→초등학교 시기의 특수 교육→청소년기의 재활 프로그램→직업 교육 등으로 이어져야 한다.

서초발달장애어머니회 황계숙 고문은 “자폐 아동은 다른 신체 장애아와 달리 보호자가 24시간 붙어 지내야 한다”며 “정부가 나서서 이들을 위한 시설과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해 주지 않으면 이들이 성인이 돼서 나중에 큰 사회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폐 아동들이 갈 데가 없다 보니 근거 없는 치료법에 매달리는 경우도 많다. 김붕년 교수는 “돼지의 호르몬인 소화효소 ‘세크레틴’을 주사하는 대체요법이라든가 비타민이 좋다는 말에 다량의 비타민을 먹이는 등 위험한 행동을 하는 부모들도 있다”며 “보건당국과 학회가 자폐증 치료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무분별한 의료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폐증 조기 발견을 위한 발달력 체크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아이의 발달력을 지속적으로 체크해야 한다. 특히 만 3세 이전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 2~3세 아이를 체크해 볼 수 있는 자폐증 체크 리스트를 제시한다.

다음의 항목 중 3가지 이상을 아이가 잘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전문의를 찾아 진찰을 받아 볼 필요가 있다.

1.아이가 엄마의 무릎 위에서 노는 것을 즐기나요?
2.다른 아이들에게 관심이 있나요?
3.숨바꼭질·까꿍 놀이 등을 엄마와 같이 하나요?
4.인형놀이·소꿉놀이 등을 엄마와 함께 하나요?
5.어떤 것을 요구하기 위해 인지(2번째 손가락)로 그 물건을 지적하나요?
6.장난감을 원래 목적에 맞게 가지고 놀 수 있나요?
7.엄마에게 자랑하거나, 같이 놀자고 물건을 가지고 오나요?
8.“자, 이것 봐라, 재미있네” 등 아이의 주의를 끄는 말을 할 때 가리키는 것을 함께 바라보나요? /미국 소아정신과학회지 2001

출처: 조선일보기사인용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목록
CMI 개인정보취급정책 | 하나은행 740-910160-45807  예금주: 카운메이트 인터내셔널 (전혜정)
대표자: 유중근     전화번호: 010-4496-7996    CMI Network : 사업자고유번호 563-80-00013   대표자:전혜정
상담안내(Contacts): counmate@gmail.com   / dr.yoo911@gmail.com    Cell: 010-4496-7996 / kakao talk ID: dryoo911
CounMate International: 사업자등록번호 318-90-09922